FASHION 루스한 실루엣과 맥시멀한 길이에 주목할 것

편안함이 곧 미덕이 된 시대. 보디라인을 드러내지 않는 루스한 실루엣과 맥시멀한 길이에 주목할 것.

2021.06.15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MAXI

올여름엔 섹시한 미니스커트 대신 풍성한 치맛자락이 우아하게 흩날리는 맥시드레스가 유행할 전망이다. 이동이 자유롭지 못한 시기를 보낸 많은 디자이너들이 불편하게 몸을 옥죄는 옷 대신 한결 여유롭고 릴랙스한 실루엣에 집중했기 때문. 2021 S/S 시즌 내내 강조한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원마일웨어’와도 상통하는 부분이다. 그중에서도 유독 넉넉한 핏의 맥시드레스가 쏟아져 나왔는데, 우아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보디라인을 드러내지 않아 팬데믹 기간 동안 체중이 불어난 이들도 부담 없이 선택할 수 있는 트렌드다. 심플한 맥시드레스에 관심이 있다면, 가브리엘라 허스트가 제안한 우아한 스타일을 눈여겨보자. 장식 없이 담백한 디자인이라면 지나치게 가벼운 소재보다는 어느 정도 무게감 있는 소재를 선택해야 고급스러워 보인다. 조금 더 과감하고 유니크한 스타일에 도전하고 싶을 땐 보스의 제안처럼 가벼운 레더 소재 드레스를 입어봐도 좋겠다. 슬리브리스 드레스가 부담스러운 직장인에게는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의 셔츠 드레스를 추천한다. 

 

 

 

 

드레스 대신 발목을 덮는 길이의 롱스커트로도 맥시한 트렌드를 즐길 수 있다. 이번 시즌에는 디자이너들이 약속이라도 한 듯 롱스커트에 크롭트 톱이나 브라톱을 매치했는데, 꼭 짧은 상의를 입지 않더라도 타이트한 톱으로 밸런스를 조율해주는 것이 포인트다. 
두 스타일 모두 가벼운 재킷을 걸치거나 핸드백을 매치해 도심에서 즐기기에도, 가벼운 샌들과 모자로 휴양지 무드를 연출하기에도 모자람이 없어 여름 내내 두루 활용하기 좋을 듯.

 

 

 

 

 

LOOSE

평소에 드레스보다 팬츠를 즐겨 입는다면 올여름엔 점프슈트를 눈여겨봐도 좋겠다. 편안함도 중요하지만 멋도 놓칠 수 없는 이들을 위한 대안으로 점프슈트가 떠올랐으니까. 점프슈트가 지나치게 캐주얼하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면 펜디나 알베르타 페레티의 룩을 참고해보길. 가벼운 리넨 소재, 정교한 테일러링, 벨트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을 잘 기억해둔다면 점프슈트로도 얼마든지 정제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기분 전환이 필요할 땐 이자벨 마랑처럼 경쾌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점프슈트가 제격. 런웨이 룩처럼 섹시한 스트랩 샌들을 더하면 파티 룩으로도 손색이 없다. 막스마라의 오프숄더 점프슈트는 리조트에서도, 일상에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을 선택이 될 듯. 

 

 

 

 

이번 시즌엔 점프슈트는 물론 팬츠도 루스한 실루엣이 주를 이뤘다. 포멀한 테일러드 팬츠는 물론이고 캐주얼한 코튼 팬츠, 가볍고 실키한 소재의 하렘팬츠까지 걸을 때마다 바짓단이 펄럭거리는 넉넉한 실루엣이 대세다. 테일러드 팬츠를 고른다면 에르메스처럼 슈즈를 덮어버릴 정도의 와이드 팬츠인지 확인해볼 것. 실키하고 루스한 스트라이프 와이드 팬츠에 루스한 프린트 톱을 매치해 편안하게 연출한 제이슨 우의 제안도 서머 팬츠 스타일링에 참고할 만하다. 루이 비통의 런웨이에는 스트라이프 패턴을 덧대거나 커다란 주머니를 가미한 풍성한 팬츠가 쏟아져 나왔는데, 그라피티 프린트의 톱, 루스한 셔츠 등과 어우러진 파워풀한 스타일이 매력적이다. 루스한 팬츠를 여성스럽게 입고 싶다면? 살바토레 페라가모처럼 실키한 소재의 팬츠가 해답이 되어줄 듯.    

 

 

 

 

 

 

 

 

 

더네이버, 패션, 패션트렌드

 

 

CREDIT

EDITOR : 최신영PHOTO : Imaxtree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