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생로랑이라서~

걸출한 디렉터들이 머물렀다 떠나기를 반복하며, 생로랑의 세계관은 점점 짙고 분명해졌다.

2021.05.13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걸출한 디렉터들이 머물렀다 떠나기를 반복하며, 생로랑의 세계관은 점점 짙고 분명해졌다. 이렇듯 선명한 색채를 바탕으로 비옥해진 생로랑의 제국에는 흥미로운 시도가 끊이지 않는다. 덕분에 이제는 매년 출시되는 생로랑의 오브제 소식이 패션쇼보다 더 기다려지는데, 이번 제품 라인업은 유독 심상치가 않다. 생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안토니 바카렐로가 구성한 이번 라이프스타일 컬렉션에는 특별한 브랜드가 함께하기 때문. 뱅앤올룹슨, 바카라, 그리고 국내에서는 생소한 프랑스 플레이트 브랜드 ‘제이엘 코케(JL Coquet)’와 손잡고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던 오브제들을 쏟아냈다. 생로랑의 먹먹한 블랙을 끼얹은 바카라의 화병, 특유의 레오퍼드 패턴을 과감히 펼쳐낸 제이엘 코케의 플레이트 등 기존 생로랑 팬이 아닌 이들조차도 위시리스트에 올리고 싶을 정도로 매혹적인 아이템들이 추가됐다. 

 

 

 

 

 

 

 

 

더네이버, 패션, 생로랑

CREDIT

EDITOR : 김재경PHOTO : 생로랑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