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청춘의 얼굴

영화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 그리고 배우 이제훈, 박정민, 최우식, 안재홍이 그려내는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초상. 영화 <사냥의 시간>은 네 청춘의 삶을 보여주는 동시에 한국 영화의 내일을 예견하게 한다.

2020.02.11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이제훈과 박정민을 빼놓고 지금의 한국 영화를 이끄는 젊은 남자배우 리스트를 작성하기란 불가능하다. 여리고 해맑은 소년의 얼굴 아래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광기가 흐르는 배우가 이제훈이라면, 평범하고 친근한 얼굴 아래 아웃사이더의 짙은 외로움을 품은 배우가 박정민이다. 이들의 연기 인생에서 가장 중요했던 한 순간을 꼽자면, 그것은 아마도 <파수꾼>을 촬영하던 2010년도 무렵일 것이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10대 소년의 심리를 날카롭게 파고든 시선, 그리고 청춘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져 2010년 최고의 데뷔작으로 평가받은 <파수꾼>은 이들이 배우로서 입지를 다질 수 있게 해준 파수꾼이었다. 그리고 10년이 지나 <파수꾼>을 연출한 윤성현이 <사냥의 시간>으로 돌아왔다. 이제훈과 박정민뿐만 아니라 최우식과 안재홍까지 더하며 한국 영화의 미래를 품고 말이다. 

 


<사냥의 시간>은 이 땅의 청년들에게 곧잘 ‘헬조선’이라 불리는 지금의 현실이 투영된 근미래를 배경으로 한다. 극심한 인플레이션과 경제난에 빠진 미래의 한국은 내일의 희망을 잃었다. 암담한 오늘의 반복. 그런 현실을 앞에 두고, 이제 막 감옥에서 출소한 준석(이제훈)은 자신의 인생을 건 위험천만한 계획에 친구들을 끌어들인다. 곱상한 외모와 달리 반골 기질로 똘똘 뭉친 반항아 기훈(최우식), 준석의 말이라면 언제나 신뢰를 잃지 않는 유쾌한 장호(안재홍), 그리고 계획에 필요한 정보를 캐내 친구들에게 전달하는 상수(박정민)는 무모하게 질주하는 준석을 걱정하면서도 그가 설계한 그 계획에 함께하기로 결정한다. 하지만 유토피아를 향한 탈주를 시작하기도 전에 이들은 이상함 낌새를 알아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추격자가 나타나 이들을 위협하기 시작한 것이다. ‘지금보다’ 더 이상의 나락은 없을 거라 생각했던 네 청춘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추격자의 위협과 함께 아가리를 벌리고 그들의 추락을 기다리는 진짜 지옥을 만나게 된다. 

 


윤성현은 단편영화 시절부터 청춘들이 내뱉는 신음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어쩌면 영문도 모른 채 미지의 존재에게 쫓기는 네 주인공의 모습만큼 지금의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청년들에 대한 적절한 알레고리는 없을 것이다. <사냥의 시간>을 보는 관객은 극도의 불안과 공포에 사로잡힌 네 청년의 얼굴과 마주해야 한다. 윤성현은 직선적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면서도 인물의 복잡한 심리를 섬세하게 파고들어 극을 풍성하게 하는 데 탁월한 감독이고, 이는 <사냥의 시간>에서도 마찬가지다. 윤성현에게 ‘배우의 얼굴’은 자신의 영화적 세계를 그리는 도화지다. 그 덕분에 우리는 이제훈, 박정민, 최우식, 안재홍에게서 미처 알아채지 못한 새로운 얼굴을 발견할 기회를 갖는다. 물론 이들 중 가장 기대가 되는 것은 윤성현의 페르소나라 할 수 있는 이제훈이 펼쳐낼 세계다. 어떤 감독은 자신의 페르소나에 해당하는 배우를 갖는 행운을 누린다. 감독보다 감독의 세계를 더 잘 이해하고 그 추상적 세계를 구체적인 말투와 몸짓으로 표현하는 배우와, 배우보다 배우의 가능성을 먼저 깨닫고 그 미지의 영역을 현실의 이미지로 끄집어낼 수 있는 감독의 만남을 지켜보는 것만큼 설레는 영화적 경험이 또 있겠는가? 그러고 보면, <사냥의 시간>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영화다. 암담한 디스토피아의 미래를 그리면서도, 이를 통해 지금의 젊은 감독과 배우가 이끌어갈 한국 영화의 설레는 미래를 엿보게 한다는 점에서 말이다. 
※ 이 글을 쓴 안시환은 영화 평론가이다.
Cooperation 리틀빅픽쳐스 

 

작은 아씨들
영화 <레이디 버드>를 통해 실력을 인정받은 감독 그레타 거윅의 신작. 네 자매와 이웃집 소년의 성장담을 담은 세계적인 명작 <작은 아씨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엠마 왓슨, 시얼샤 로넌, 티모시 샬라메, 메릴 스트립 등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는 작품.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개봉 2월 12일

 

페인 앤 글로리
제72회 칸영화제를 비롯해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은 <페인 앤 글로리>. 건강이 악화되며 활동을 중단한 대가 영화감독 살바도르 말로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는 32년 만에 자신의 영화를 되돌아보고, 미워했던 배우 알베르토를 만나며 새로운 영감을 얻게 된다. 스페인의 거장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조금은 자전적 영화다. 
개봉 2월

 

 

 

 

더네이버, 무비, 사냥의 시간

CREDIT

EDITOR : <더네이버> 편집부PHOTO : PR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