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사진과 조각을 결합한 독창적인 아트 퍼니처

사진과 조각을 결합한 독창적인 작품 영역을 구축해온 권오상, 버려진 사물을 수집하여 각각의 물건이 가진 히스토리를 기리는 작업을 해온 김민기가 만났다.

2019.09.18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Green-colored Stool2, 2018, acrylic on plywood, varnish, 48×44.5×39cm 

 

사진과 조각을 결합한 독창적인 작품 영역을 구축해온 권오상, 버려진 사물을 수집하여 각각의 물건이 가진 히스토리를 기리는 작업을 해온 김민기가 만났다. 권오상의 <뉴 스트럭처> 시리즈에서 남은 재료를 활용해 작업실에 필요한 가구를 제작, 두 작가가 서로 피드백을 주고 받으며 진솔한 협업으로 완성한 아트 퍼니처다. 그 소재도, 형태도 독특하다. 작가의 작업실을 탈출한 가구로 채워질 <가구(Furniture)>展은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에서 9월 3일부터 12월 8일까지 열린다. 

Cooperation ⓒ 2019 Osang Gwon and Minki Kim

 

 

 

 

더네이버, 전시, 가구전, <가구(Furniture)>전

CREDIT

EDITOR : 한지희PHOTO : ⓒ 2019 Osang Gwon and Minki Kim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